본문 바로가기

etc/기타정보

한익스프레스 이천 물류창고 화재 건설회사 건우, 물류센터

며칠 전 강풍이 많이 불던 날 군포 물류센터 화재가 발생해서 소방대응 3단계가 발령됐었다.

오늘도 이천 물류창고 화재 소식이 들리기에 군포 정도의 화재라 생각했더니 사망 37명에 부상 10여 명으로 희생자가 많이 나온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소고리 640-1에 위치한 이천 물류센터 화재는 냉동 물류창고 신축 공사현장에서 우레탄 폼 공사 유증기 폭발이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2008년에도 이천 냉동 물류창고 화재로 희생이 컸었다.

당시에는 출입문 용접 불꽃이 샌드위치 판넬로 튀어 옮겨 붙어서 발생했었다.

냉동 물류창고는 거대한 냉장고와 같기 때문에 단열이 중요하다.

샌드위치 판넬이나 단열을 위해 사용되는 단열재는 발포성 합성수지로 공기를 가득 머금은 가소성 플라스틱을 주로 쓰게 될 수밖에 없어서 화재에 취약하다.

이천 물류창고 화재 공사현장 시공사인 (주) 건우 임원이 일단 사과는 했지만, 문제는 이런 공사현장에 안전관리 감독자가 부재하는 일이 잦다는 게 문제다.

이천 물류창고 화재 건설회사 건우는 비상자회사이다.

발주사인 한익스프레스는 보험으로 손해를 보전하겠지만 희생당한 목숨은 돌아오지 않고 유가족은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경제 주체인 가장을 잃어 곤경에 처하게 된다.

부주의와 안전불감증은 늘 사고를 불러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