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c/기타정보

'수관기피 현상 Crown shyness 나무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수관 기피 현상 (Crown shyness)

요즘 코로나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움직이지도 못하는 나무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는 현상이 있다.

바로 수관기피 현상이다.

나무의 가지와 잎으로 우거진 꼭대기 부분이 서로 닿지 않으려고 공간을 두고 생장한다.

1920년대부터 이 현상에 대한 연구가 쏟아지고 있지만 아직 명확한 설명은 없다.

우연히 생기는 현상으로 보기에는 경계가 너무 정교하다.

꼭대기 가지끼리 수줍어 하는 것 같아 보여서 영어로는 Crown shyness이라 부른다.

같은 수령대의 같은 종의 나무 숲에서만 관찰되는 것으로 봐서는 나무끼리 화학적 소통을 통해 거리두기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가설이 존재한다.

또 다른 가설은 나뭇가지 끼리 마찰에 의한 영역 확보설이다.

그렇다고 하기에는 간격이 너무도 정교하고 다른 종의 나무와의 관계에서는 잘 관찰되지 않는다.

Cfk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