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c/it

네이버 블로그 저품질 원인 외부링크

요즘 네이버 검색에서 티스토리 블로그가 천대받고 있습니다.

작년에 블로그 검색에 C랭크 도입 후 네이버 블로그들이 자사의 검색 순위에서 뒤로 많이 밀렸던 관계로 네이버가 대놓고 칼을 빼들어 이제 아예 노골적으로 티스토리 블로그를 천대시 하고 있습니다.

이 와중에 티스토리 블로그를 통해서 수익을 내던 블로거들이 선택한 방법은 바로 네이버 블로그를 통한 검색 유입입니다.

상대적으로 네이버 블로그가 티스토리 블로그에 비해 네이버 검색에 우위를 점한다면 티스토리에는 대충 글을 써 놓고 네이버 블로그에 글을 써서 외부 링크로 티스토리 블로그 등으로 트래픽을 이동시키는 방식을 선택한 것이죠.

예전에 설리아닷컴시즌2라는 블로그를 운영하던 분이 이 방법을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저도 따라해 보았습니다.

나름 제 네이버 블로그는 별로 활용을 많이 하지 않았던 탓에 저품질 블로그가 되었던 블로그 조차 이제 정상으로 회복되어 있었어요.

하지만 제가 제 티스토리 블로그로 외부링크를 거는 순간 제 검색 순위는 뒤로 쳐지기 시작했고 급기야 저품질 블로그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이로써 알 수 있는 결론은 네이버는 이미 티스토리 블로거들이 이렇게 행동할 것을 파악했고, 외부 링크에 대해서 블로그 지수를 무지막지 하게 떨어트리도록 이미 로직을 짜 놓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럼 그 설리아닷컴 시즌2 운영자는 어떻게 되었냐구요?

네이버 블로그도 저품질이고, 새로 만든 아삭이라는 블로그도 저품질이 되었죠.

그래도 워낙에 발빠르게 움직이는 블로거라 다시 어떤게든 트래픽을 회복하겠지만...

저는 그 방법을 쓰고 싶지가 않더군요.

그리고 한가지 더 느낀 점은 예컨데, 티스토리 블로그를 통해서 1K 유입량 당 대략 애드센스 수익이 2~3달러라면, 네이버 블로그 방문자 유입수 1K일 때도 대략 수익이 2.5~3$ 수준이 2900원이 찍힌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네이버의 수익성 극대화 방침이 탈 티스토리를 자극하고 네이버블로그의 수익성 향상에 기여할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을 살짝 가지게 합니다.

어쩌면 지금시기가 네이버 블로그에 집중해야할 시기가 아닌가 생각을 해 보게 합니다.